티스토리 뷰

MS는 윈도 비스타의 실패 원인 중 하나를 호환성으로 인식했는지, 윈도7에서는 윈도 비스타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Virtual PC - Windows XP Mode를 지원한다. VMWare 와 비슷한 방식으로 돌아가는 Virtual PC는 CPU가 가상화 기술(VT)을 지원만 한다면 무료로 정품 인증된 버전과 동일한 Windows XP를 윈도7에서 사용할 수 있다.


설치 과정은 쉽고 한국어도 지원

윈도7용 VirtualPC 및 Windows XP Mode 다운로로드 페이지 에서 한글 언어를 선택했다면 한글로 설치 과정이 안내되며, 한글 윈도XP를 이용할 수 있다. 설치는 크게 2가지 과정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먼저 Windows Virtual PC 를 설치한 후 재부팅을 하고, Windows XP Mode 를 설치하면 된다.

이후 시작메뉴 -> 모든 프로그램 -> Windows Virtual PC -> Windows Virtual PC 를 선택해 실행하면 간단한 설정(유저이름 및 패스워드 설정 등)으로 설치가 완전히 마무리 된다.




VMWare와 비슷한 Virtual PC(Beta)의 인터페이스

VMWare 보다는 기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OS에 맞게 세세한 설정을 할 수 없지만, 어찌보면 쓰잘데기 없는 기능이 될 수도 있으니 Virtual PC가 초보자 입장에서 바라본다면 더욱 간결하고 편해 보인다.

기본값으로 Virtual PC에 할당된 시스템 메모리는 256MB이나, 이정도로 설정해도 웬만한 프로그램을 다루는데엔 큰 무리가 없다. Virtual PC의 실행 속도는 실제 윈도XP 부팅 시간보다 훨씬 짧은 편이지만, 시스템에 따라 몇 초 ~ 수십초 정도는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종료시 '대기모드' 를 선택하면 다음번 실행 때 더 빠르게 실행할 수 있다. (그래봐야 몇 초 이상은 걸린다)

▲ 윈도7에서 윈도XP Mode 를 실행해본 모습




Virtual Windows XP에서 설치한 프로그램은 윈도7에 자동으로 등록

Virtual PC의 윈도XP에서 특정한 프로그램을 설치하였다면, 자동으로 윈도7의 시작메뉴 -> 모든 프로그램 -> Virtual Windows XP -> Virtual Windows XP  응용 프로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 XP에서 설치한 프로그램은 윈도7에 이와 같은 형태로 표시되어 실행할 수 있다.



그러나 내가 필요한 것은 인터넷 익스플로러 6 이었으나 윈도XP에 기본으로 설치 되어 있는 프로그램은 Virtual Windows XP 응용 프로그램에 추가되지 않는다.(기본적으로는 Windows 카탈로그만 있다) 따라서 IE를 비롯한 다른 기본 프로그램을 추가하고 싶다면, 조금 번거로운 작업이 필요하다.


XP에서 탐색기를 띄워 주소 입력창에 C:\Documents and Settings\All Users\시작 메뉴 (설치 환경 따라 다를 수 있으나 기본적으로 이 주소가 맞을 것임) 를 입력하고 나오는 폴더에 단축아이콘을 추가함으로써 윈도7 시작메뉴와 연동할 수 있다. 이곳 폴더가 자동으로 윈도7과 연동되는 듯 하다.



설치된 프로그램은 Virtual PC 를 실행하지 않고 단독으로 XP 모드로 실행

윈도7에서 마치 일반 프로그램을 다루듯 단독으로 XP에 설치된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다는 것은 Virtual PC를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일 것이다. 이렇게 실행된 프로그램은 윈도7에 띄워진 프로그램과 다를 것 없이 잘 실행되며, 파일 열기 및 저장 등의 파일 관련 동작은 Virtual PC 기반이 아닌 네이티브 OS인 윈도7 기준으로 되기 때문에 편리하다.


▲ 가상XP에 설치된 IE6을 윈도7에서 실행한 모습


이렇게 된다면 윈도7이나 IE8과 호환성에 문제가 있는 은행 및 정부기관 홈페이지를 이용하는데 큰 무리가 없을 것이다. 하지만 게임류는 XP 모드로 실행한다면 한정된 메모리와 CPU 때문에 느릴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게임을 위해 이것을 설치하는 것은 삽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래픽 드라이버를 잡지 못해
(Radeon X1350 기준)

윈도7에서도 ATI가 지원하는 드라이버가 설치되지 않았으나 비슷한 드라이버를 설치해서 3D 구현등에 큰 무리가 없이 사용했다. 그러나 Virtual PC의 윈도XP는 추억의 S3 Trio32/64 드라이버를 설치해 버렸다. 때문에 그래픽드라이버가 설치되지 않았을 때의 화면 갱신이 느린 현상이 일어났고, ATI 홈페이지에서 XP용 드라이버를 받아 설치를 시도했지만, 설치창이 뜨지도 않았다. 해결을 위해 검색을 해 보았으나 특별한 성과가 없었다. 누구라도 좋으니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아시는 분이라면 제보 바람 ㅠㅠ




윈도7과 함께 사용해도 시스템에 무리 없어

CPU는 듀얼코어를 사용하지만 Virtual PC 상에서는 싱글코어만 인식한다. 아무래도 윈도7에 영향을 최소화 하기 위해 싱글코어만 인식하는 듯 싶다. VMWare 는 이것의 설정이 가능하지만 Virtual PC는 불가능했다. 그러나 싱글코어에 256MB 메모리의 할당만으로도 대부분의 프로그램은 무리 없이 동작했으며, 이 상태에서 윈도7에 영향은 미비했다고 할 수 있다.




가상 응용프로그램과 가상XP는 동시에 실행 못함

가상 XP 모드로 실행한 프로그램이 있다면 아래와 같은 경고창이 뜨면서 실행할 수 없다고 나온다. 가상 응용프로그램을 닫아야만 가상 윈도XP를 실행할 수 있다.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둘을 동시에 실행할 수 없다고 해도, 사용상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생각된다. 설치/삭제와 같은 특별한 과정만 가상 윈도XP에서만 하고 프로그램의 실행과 같은 일반적인 작업은 윈도7에서 하면 되기 때문이다.

Windows 7 : Windows XP Mode 총평

- 본인의 경우만 그런지 그래픽 드라이버를 잡지 못해 느리지만, 그래픽 드라이버만 정상 인식한다면 아주 쓸만할 것 같다.
- 윈도7에서 안되고 XP에서만 되는 프로그램을 쓰기에 아주 좋다(IE6 등).
- 그러나 저사양 PC 및 넷북과 같은 환경에서는 쓰는데 무리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윈도7 호환이 안되는 아직 게임이 많지만 이것은 XP 모드로도 해결할 수 없을 것이다.(시스템 속도 문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