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투병기 2편을 올린지 1주일이 훌쩍 지나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우리 둘째 고양이 배대리는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즉 하늘나라로 갔다.

2011년 4월 17일 월요일

배대리는 일요일에 병원을 다녀와서 밤새 집에서 수액을 맞고 있었다.
수액을 맞고 있지만 호전될 기미는 눈꼽만치도 보이지 않았고 오히려 점점 더 힘들어 하는 것 같았다.

호흡 곤란으로 구역질과 기침을 하는 횟수도 늘어만 갔다. 내 눈앞이 캄캄해져 간다. 둘째 배대리의 눈을 보면 과연 오늘 밤을 넘길 수 있을까라는 의문만 들게 했다. 이런 불안과 걱정 때문에 밤새 한숨도 자지 못했다.

"제발 몇시간만 참아다오. 병원 문 열자마자 데려가 줄게.."

그리고 날이 밝았다.

2011년 4월 18일 월요일 오전 8시 46분.
배대리는 단발마의 비명 '야옹~ 야옹~'을 외치고 알 수 없는 이물질을 토해내더니
그대로 숨을 거뒀다. 첫째 흰둥이도 그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죽기 직전 몇 번이고 옆으로 누워서 발을 허우적거리며 자신의 고통을 호소했었다.

이렇게 될줄 예상은 했지만... 각오도 했지만.. 막상 현실로 다가오니 눈물부터 앞을 가렸다.

그리고 반려동물 장례식장을 알아봤다.
눈물을 머금고 9시 30분에 출발하여 1시간여에 걸쳐 김포에 있는 모 장례식장이었다.

마지막 가는 길에 다시 한 번 눈물이 솓구쳤다.


이렇게 예쁜 아이가... 맛있는 것도 많이 못 먹고 안 아픈 날보다 아픈 날이 많고 불쌍하게 그렇게 떠나갔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화장을 마치니 정말 한줌도 안되는 뼛가루만 남았다. 너무 작았다.

....

그리고 배대리가 떠난지 1주일이 넘었다.
하지만 저녁만 되면 자꾸만 떠오른다.

복막염이라는 꿈도 희망도 없는 진단을 받고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지만 그것이 둘째를 더욱 힘들고 고통스럽게 한게 아닌가 후회된다. 다음에도 같은 상황일 땐 안락사를 선택하게 될 것 같다. 그 고통에 몸부림치는 모습을 보지 못한 사람은 모를 것이다.
댓글
  • 프로필사진 보리 우리 보리도 이틀전에 복막염으로 무지개다리를 건너버렸네요...
    보리는 교배 다녀온터라... 임신으로 배가 불러오는줄 알고 전 아무것도 해주지 못했어요...
    설사도 안하고, 구토도 안해서 어디 아픈줄도 몰랐다가
    최근 식욕이 없어지고 대소변을 아무곳에나 보고 다녀서 일 때문에 병원 못데려가다가 안되겠다 싶어서 목요일날 엄마한테 다음날 병원 데려가라고 했는데,
    그날 밤엔 제 옆에서 안자려고 자꾸 집에만 들어가길래...
    모르겠다... 하구 그냥 잤는데......
    그 새벽에 갑자기 숨을 잘 못쉬고 있어서 깼네요...
    근처에 24시간 하는 병원도 없어서 다른 지역으로 택시 타고 가다가... 병원 도착하기 10분 전에 먼저 가버렸어요....
    혼자 아파하고 있었을 보리를 생각하니 너무 미안해지네요...
    다음엔 진짜 딸로 태어나줬으면 하는 마음뿐이예요..
    2011.06.12 13:44
  • 프로필사진 미호 어제 저희집 미호도 몸이 너무 뜨겁고 그래서 병원에 데려가봤더니
    뭐 각종 검사를 해보더니 복막염이라고 하네요....
    현재로선 평소보다 힘이 조금 없고 밥도 잘먹고 대소변도 잘가리는데...
    휴....... 정말 눈앞이 캄캄합니다...
    스트레스가 주 원인 이라고 하던데...정말 미호한테 미안하고 죄스럽고..그래서 더더욱 무지개다리를 건너게 하기가 싫으네요...

    악성이라고 하던데... 휴.,...
    2011.06.16 13:14
  • 프로필사진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2011.06.16 18:43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ighca.com BlogIcon highca 감사합니다. 힘내고 있습니다! 2011.08.01 09:58 신고
  • 프로필사진 김민진 우리공주도 현자 복막염입니다 잘 먹지도못하고 기침동반 열나고 정말 미치겠습니다 일주일째 수액을 꽂은채 살아가고있습니다 너무힘드네요 2011.07.02 14:15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highca.com BlogIcon highca 지금은 어떻게 되셨는지 모르겟지만 기적처럼 쾌유가 되었길 바랍니다. 힘내세요.. 2011.08.01 09:59 신고
  • 프로필사진 김다솔 저희밀레도오늘새벽에갔어요저희집에온지일주일도안된아이였는데너무이쁘고착하고순했는데그고통스러운모습다보다가보냈어요잊혀지지않네요좋은곳가겟죠... 2013.10.25 14:27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