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필독 : 저주받은 걸작 짜짜로니

짜짜로니는 맛이 없는 짜장라면이 아니다. 비록 짜파게티에 밀려 2인자라고 부르기에도 민망한 판매고를 기록하고는 있지만 그것은 짜짜로니의 진수를 모르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농심 불매를 시작한지 벌써 3년. OJ심슨 저리가라 할 정도의 냄새나는 정황상 삼양라면의 우지파동은 농심 또는 그 관계자의 일이라고 밖에는 생각할 수가 없도다(아님 말고). 아아 삼양라면 ㅠㅠ. 물론 농심이 국내 라면계에서 세운 공로는 인정하는 바다. 라면은 매운 것이 진리라는 개념을 심어준 신라면의 등장은 라면계의 혁명이었다(물론 이후 나트륨의 지속적인 감축 노력으로 인해 옛 맛을 잃었고 그것은 신라면 뿐만은 아니다). 그 후에도 연구 개발을 게을리하지 않아 너구리, 짜파게티 등 유수의 걸작을 만들어낸 농심이었다.

하지만!

..모든 이들이 짜파게티가 짜장라면계의 진리라고 해도, 본인은 짜짜로니가 진리라고 주장하고 싶다.

비법은 바로 위의 저주받은 걸작 짜짜로니의 글을 읽어본다면 알 수 있다. 물론 르뽀(?) 형식의 길고 아름다운 글이지만 시간이 없는 여러분들을 위해 간단히 짜짜로니의 조리법을 설명하겠다.


▲ 짜짜로니의 조리법이다.

보통 여러분들은 짜짜로니의 조리법은 물론이고 다른 라면의 조리법조차 무시하고 자기만의 조리법을 이용할텐데 짜짜로니의 숨은 비밀은 바로 조리방법에 있었다!

한마디로 짜짜로니의 진수를 느끼려면 조리법대로 조리해야 한다.

물은 500ml를 넣으라고 했지만 어차피 버릴 물의 양은 사실 크게 중요하지 않다. 500ml 가 됐든 700ml 가 됐든 면이 물에 잠길 정도 이상이라면 상관 없다. 하지만 조리법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지 않는 짜파게티는 물 따위 신경 안써도 되지만 짜짜로니는 신경을 덜 써도 되는 요소일 뿐을 명심하자.


따라서 짜짜로니를 제대로 맛보기 위해서는 물의 양을 가급적 정확히 넣어야 할 필요가 있다.

팔팔 끓는 물에 면과 후레이크 스프를 넣었다면 초시계나 핸드폰 시계, 그것도 안 되면 벽걸이 시계를 이용해서라도 정확히 5분 30초 삶기를 시전한다.

보통 라면은 짧게는 2분에서 길게는 3분이지만, 5분 30초라는 시간은 마치 드래곤볼에 나오는 정신과 시간의 방에 들어가는 것과 같이 체감 시간이 기묘하게 길다. 하지만 맛있는 짜짜로니를 위해 5분 30초를 기다리는 것은 필수요소라 할 수 있다.
 


길고도 길었던 5분 30초를 참고 나면 대략 반컵 분량의 물을 따라내야 하지만
여기서 문제가 있다.

반컵 분량의 물이 어느정도인지 알기 어려울 뿐 아니라,
아무도 반컵 분량의 물이 몇 ml인지 가르쳐주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짜짜로니를 시전하는 우리는 그 물의 양에 크게 게의치 않아도 된다. 아무도 알 수 없는 "물 반컵 분량"이라는 애매한 말을 쓰면서도 보통 3분, 4분 끓여라 하는 것을 5분도 아니고 5분 30초라고 하는 짜짜로니 조리법의 세밀한 지침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는 것이다.

만약 100ml의 물을 남길 필요가 있다면 말 그대로 조리법에 100ml의 물을 남기라고 했을 터인데 짜짜로니의 설명은 애매하기 짝이 없는 물 반컵 분량만 남기고 따라 버리라는 것이 아닌가.

이것은 즉, 물을 완전히 버리지 말고 대충 질퍽할 정도로만 감으로 남기라는 짜짜로니의 깊은 뜻이라고 볼 수 있다. 다시 말해서 물의 남기는 양은 너무 적지만 않으면 괜찮다는 뜻이다.


물을 면 높이의 절반 정도만 남기고 버린 상태. 혹자에겐 물이 많아 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조리방법 2에 나온 것 처럼 "거센 불에 1분 30초 이상 볶아야" 한다는 것이다.

1분 30초라고 딱 정해주지도 않았고 "1분 30초 이상" 이라는 설명은 필요에 따라 더 볶아도 된다는 말이며,
거센 불을 사용하라는 것은 그만큼 재빨리 면과 소스가 눌러붙지 않도록 재빠른 손놀림으로 짜짜로니를 조리하는 뜻임은 유추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물은 생각보다 많이 남겨야 한다. 보통 라면 조리 시간은 물 끟는 시간을 제외하고 2~4분 사이지만 짜짜로니는 면 삶는데만 5분 30초에다가 볶는데만 1분 30초 이상이 투자된다. 이쯤되면 인스턴트가 아니다.

볶는데 1분 30초라는 것은 직접 해보면 알겠지만 생각보다 오래 걸린다. 즉, 물을 짜파게티 끓일 떄보다 많이 남겨야만 볶는 동안에 면과 소스가 타지 않고 버틸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리하자면 1분 30초 이상을 볶을 때 남길 수 있는 물의 양을 감각적을 계산할 수 있는 센스가 필요하다 할 수 있다.



그렇게 1분 30초 이상을 가스렌지에서 풀파워를 뽑아낸 불로 젓가락으로 휘휘 저어가며
정성스레 볶은 면은 위와 같이 검고 아름다운 짜장라면으로 탄생된다.

필자는 2분간 볶았는데, 끓는물 5분 30초 시점에서 따라버리고 남은 물의 양에 따라 그 풍미가 조절될 수 있다.

재빠르고 정성스레 볶은 짜짜로니의 위엄스러운 자태를 보라!

짜파게티의 스프와 올리브유로 "섞은" 짜장라면은 짜짜로니의 정석 레시피대로 "볶은" 짜장라면을 당해낼 수가 없다.

의심스러운가?

의심스럽다면 직접 해보아라.
조리법대로 했지만 맛이 없다면...

1. 짜파게티에 오염

입맛이 길들여 졌다.
2. 제대로 볶지 못했다.

중에 하나일 것이다.
 
팁 : 짜짜로니를 볶을 때 냄비보다 중화팬 또는 후라이팬을 사용해 면을 들썩거리면서 볶으면 더욱 좋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 

결론은 짜파게티가 왠만한 초딩도 평균의 맛을 낼 수 있는 반면
짜짜로니는 정확한 계량을 통해야만 평균을 훨씬 상회하는 맛을 낼 수 있는
짜장라면이라는 것이다.

반대로 조리를 못하면 짜짜로니는 맛없는 짜장라면인 된다.
 


* 본 블로그는 삼양식품측과 어떠한 관련도 없으며 상업적인 용도로 포스팅하지 않습니다.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abc 보통 짜파게티도 맛있게 먹으려는 사람들은 볶아먹지 않나요? 귀찮은사람들만 면익히고 바로 스프뿌려먹고여 2011.10.03 23:50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highca.com BlogIcon HighCa 짜파게티는 볶아서 먹든 그냥 먹든 맛의 차이가 크지 않습니다. 짜파게티는 대충해도 웬만큼의 퀄리티는 나오지만 정성스레 볶는다 하더라도 대충한 것보다 조금의 차이만 있을 뿐입니다.(물론 제 기준)

    일반 짜파게티 vs 일반 짜짜로니 = 짜파게티 승
    일반 짜파게티 vs 볶은 짜짜로니 = 짜짜로니 승
    볶은 짜파게티 vs 볶은 짜짜로니 = 비슷하거나 짜짜로니 승

    입니다. (제 기준)
    2011.10.10 07:11 신고
  • 프로필사진 Sky 와... 제대로 보고 갑니다
    늦은밤 짜짜로니가 엄청나게 땡기네요
    군대에 있을때 야식으로 짜짜로니가 항상 나왔는데...
    다음엔 메뉴얼대로 먹어봐야겠네요
    2011.10.09 00:2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highca.com BlogIcon HighCa 매뉴얼대로 하시면 평소 하던 것과는 다른 맛이 느껴질 겁니다. 짜파게티 하듯 면 삶고 물 버리고 그냥 비비면 짜짜로니는 맛이 확실히 짜파게티에 비해 떨어집니다. 2011.10.10 07:08 신고
  • 프로필사진 예압베이비 짜짜로니를 봉지 뒤통수에 적혀있는데로 정확히 조리햇을경우...
    이건 신세계임!!
    잘못 조리햇을경우..... 맛이 닝닝.. 느끼.. 면발과 짜장소스의 불퀘한 만남..
    그냥 짜파게티 드세요ㅋㅋ
    2011.10.17 02:34 신고
  • 프로필사진 ㅋㅋㅋㅋ 안그래도 짜짜로니 존나 맛없어서 안끓여두고있는거
    지금 끓일려구요 ㅎㅎ 설명도재밌게해주시고 맛지게보이네용

    지금 전 짜짜로니 시전하러갑니다

    이딩 이딩 eating eating ^^
    2011.10.23 01:52 신고
  • 프로필사진 아무도모르게 와...
    저랑 비슷한 체험 하셨네요~
    저는 정확히는 롯데 불매를 하면서 형제 가문인 농심 라면도 안 먹고,
    그 대체로 삼양과 오뚜기를 먹었는데,
    짜짜로니를 처음 먹었을 때,
    저역시 아무 생각없이 짜파게티와 똑같이 먹었고,
    그 결과...
    '이런 ㅅㅂ 쓰레기!!!' 했더랬죠.

    그러다 어느날(그 일이 있은 한참 후) 다시 사다 끓이는 도중
    심심해서 뒷쪽 문구를 읽는데...............!!!!!!!!

    위에 어떤 분 말대로 진짜 신세계!
    그동안 짜파게티의 조리법에 길들여져서,
    처음 실수 이후 짜짜로니를 안 먹은 것에 화가 날 정도였죠.
    2011.10.25 22:32 신고
  • 프로필사진 윤지한 님아 그걸 그냥 드셔도 좋지만
    전 참치와 함깨 곁들여 먹는데요?
    이것 역시 맛이 장난아니게 끝내주더군요?
    음... 뭐랄까? 짜짜로니의 3%부족한 맛을
    참치의 짭쪼름 하면서도 담백한 맛이 짜짜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는것 같아요~!!!
    2011.10.31 21:09 신고
  • 프로필사진 짜짜로니 와우 엄청난 글이네요;;

    여지껏 내고집대로만 물넣고 끌여서먹었지..

    짜짜로니를볶을생각은전혀.. ㅋㅋ 나중에 한번해봐야겠습니다.
    2011.11.24 00:18 신고
  • 프로필사진 자자로니승 저도 비슷한 생각입니다.
    자파게티던 자자로니던 물버리면 항상 면을 볶아서 먹었었습니다.
    제입맛엔 자파게티던 자자로니던 면을 볶으면 자파게티보다
    자자로니가 정말 맛있어져요. 뽀록터지면
    거짓말 하나도 안보태고 어설픈 중국집 자장면보다 훨씬맛있어집니다.
    2011.11.30 17:42 신고
  • 프로필사진 자연스럽게 짜짜로니 짜장라면은 볶아먹는 것이라는 인식이 짜짜로니 때문에 생긴것입니다. 그래서 짜파게티도 볶아먹는 사람이 많습니다.
    원래 처음 출시 된 것도 짜짜로니였고 짜장라면을 보편화 시킨것도 짜짜로니였습니다.
    짜파게티는 후발주자로 짜짜로니를 차용하여 만든 라면이죠
    2013.09.01 23:18 신고
  • 프로필사진 마징가 나는 볶아먹으면 더 맛없지;; 볶으니까 단맛이 넘 강해져서 그냥 먹는거 보다 맛이
    별로던데. 내가 제대로 볶지 않아서 그런건가?? 아무튼, 저도 짜파게티보다 짜짜로니가 더 맛있네영
    2012.02.13 20:16 신고
  • 프로필사진 adf 지랄하고 자빠졌네 2012.03.10 22:09 신고
  • 프로필사진 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2.04.12 14:15 신고
  • 프로필사진 이종범 나만느낀게 아니였구나
    한평생 짜파게티만 먹었던 내 자신이 부끄러웟었다
    짜짜로니가 이렇게 맛있는지 안지 얼마 안되고
    너무 궁금해서 네이버에서 검색해보고 들어옴 ㅋㅋ
    2012.04.04 00:34 신고
  • 프로필사진 123 다 상술이지
    맛없어서 제품이 안팔리는걸 이런식으로 돌려말하네 ㅋㅋ
    2012.10.21 20:32 신고
  • 프로필사진 ㅇㄴㅁ 그러게 말입니다; 2012.10.29 19:2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절대미녀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4.09.19 22:52
  • 프로필사진 1234 짜짜로니 강추요. 맛의 비밀은 볶는다에 있습니다. 물론 충분히요.
    반드시 레시피 준수를 권합니다.
    짜짜로니의 신세계의 맛을 경험한 이후 요즘 짜파게티 안먹습니다.
    아니 못먹겠더라구요.
    비슷하게 볶는 방법을 시도해보았지만 결과는...
    2013.03.12 23:08 신고
  • 프로필사진 자연스럽게 짜짜로니 짜파게티가 나오기 전 짜짜로니는 이경규의 자연스럽게 짜짜로니 라는 광고를 앞세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런데 농심의 짜파게티가 나오고 농심이 덩치를 키우는 사이 삼양은 우지파동과 함께 모든 라면의 판매중단 및 매출감소를 겪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주인장님의 저주받은 짜짜로니 라는 제목이 더욱 뼈저리게 아파오는 까닭입니다.
    짜짜로니, 짜파게티 이름만 봐도 알 수 있듯이 짜파게티는 짜짜로니를 차용하여 개발한 라면입니다. 하지만 짜파게티가 짜짜로니보다 판매량이 앞서고 짜장라면의 대명사가 된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습니다.

    첫째, 우지파동, 우지파동은 삼양라면의 모든 라면에 매우 심각한 타격을 입혔고 수년 동안 삼양라면이 전혀 출시되지 않는 사태까지 되었습니다. 그 사이 농심이 삼양의 기술진을 빼왔고 그 뒤 기술도 많이 좋아졌으며 특히 중요한 것은 판매망을 이미 장악해 버렸다는 것입니다.
    둘째, 간편성, 짜짜로니는 볶는다는 것에서 맛을 내기도 하지만 그것이 간편한 라면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선택되지 어렵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처음 짜파게티를 접했을 때 짜짜로니의 액상소스보다 커피가루 같이 생긴 짜장가루를 사용하니 손에 묻지도 않고 좋더군요 그래서 한동안은 짜파게티를 더 좋아했더랬습니다. ㅜ.ㅜ
    셋째, 마케팅, 농심은 정권과 결탁하고 막대한 자본이 들어와 기술개발비용보다 마케팅에 어마어마한 투자를 했습니다. 일단 소비자를 장악하는게 아니라 소매상을 장악해버렸습니다. 판매망을 확보한 것이지요 어쩐 일인지 저희 집 앞 슈퍼에는 짜짜로니가 없습니다. 대형마트나 인터넷에서밖에 구입할 수가 없더군요 이미 라면업계에서 우월적 지위를 확보한 농심이 소매상들에게 압박을 넣어 짜짜로니를 넣을거면 자사 제품을 빼버린다는 식으로 짜짜로니를 판매대에조차 올려놓지 못하게 하는거 같습니다.

    결론은 저도 짜짜로니를 더 좋아합니다. 조금 불편해도 더 맛있는 걸 먹기위해 충분히 가치가 있습니다. 그러나 가까운 슈퍼에서 구매하기 힘든 점은 짜짜로니를 먹기 힘들고 귀한 음식으로 만들더군요 집앞 슈퍼에서 안팔면 인터넷에서 시키면 되니 지들만 손해지요 ㅎㅎㅎ
    자연스럽게 짜짜로니

    2013.09.01 23:1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절대미녀 마자요.. 은근 짜짜로니 맛을 아시는 분들이 ㅆ군요..저두 첨엔 조리법 무시하고 했는데 맛이 안나서 담번 먹을때 조리법 보고 정확히할려 노력한결과..완전 맛좋았죠.. 매니아 되었어요. 짜파게티는 이제 가벼운맛과 너무 단맛이 싫어서..짜장에 가까운 비운의 짜파게티를 먹죠? ㅎㅎ얼마전 짜짜로니와 삼양라면 동시에 장바구니에 넣을려는데 세상에 삼양라면이 없어서 매장에 불평했죠.. 농심만 매대를 가득채우고 있는 꼬라지 보니 화딱지가 나서 2014.09.19 22:49 신고
  • 프로필사진 구리아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015.06.06 09:49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