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음식과 맛

[인천 맛집] 계양구 효성동 맛집 "연탄갈비"

언제나 함께하는 고칼슘 highca 2011.08.11 04:55


인천 계양구 효성동에 위치한 연탄갈비다. 숯불에 밀려서 최근에는 흔하게 찾아보기 힘든 음식점이 연탄을 이용한 고기집이 아닌가 한다. 필자의 경험상 동네에 하나 있을까 말까 한 정도. 물론 번화가에는 한두곳 정도는 있기 마련이긴 하다.

그간 몇 번을 지나치긴 했고 지날때마다 들려보고 싶었지만 오늘에서야 가게 되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겉모습은 초라하고 별 볼일 없어 보이지만 가성비, 그러니까 가격대 성능비가 매우 좋은 집이라 할 수 있다.


분위기는 아담하고 정감 넘친다. 깨끗하고 인테리어가 좋은 고기집을 찾는다면 별로겠지만, 친한 사람들끼리 고기 먹으면서 소주 한잔 걸치기엔 개인적으론 이런 분위기를 선호한다.

사진에서 보다시피 메뉴는 단촐한 편이다. 돼지고기는 돼지갈비와 생삼겹이고, 소고기는 갈비살과 안창살이 준비되어 있다. 아쉽고도 어쩔 수 없는게 돼지갈비만 국내산이고 생삽겹을 비롯한 소고기 메뉴는 모두 수입산이다.

어쨌거나 가격은 다른데에 비해 결코 높다고 할 수 없는 수준이다. 오히려 요즘같은 고물가에는 낮은 편이라 볼 수 있다.


고기를 내놓기에 앞서 이런저런 반찬들이 잔뜩 나온다. 콩나물 무침을 비롯해 된장찌개, 김치전, 콘치즈(치즈는 없는), 삶은 메추리알, 무말랭이 비슷한 것, 부추 무침 등이 찬으로 딸려 나온다. 가장 싼 메뉴인 돼지갈비 2인분을 시켰음에도 부족함 없는 반찬이 나오는 점은 시작부터 만족스럽다.

물론 싼 고기집인 만큼 좋은 서비스를 기대하긴 힘들다. 필자가 방문했을 때 총 세 테이블이 자리잡고 있었고, 모든 음식을 혼자서 준비하는 주인장 이모(주인이 아닐지도 모르지만)가 바쁘게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고기 굽기는 테이블에 앉는 손님 몫이다.

다른 메뉴는 먹어보지 않았지만 돼지갈비는 연탄에 구워 그런지 숯불에 굽는 것과는 다른 색다른 맛이 느껴진다. 고기는 두툼하게 나와 익는데 오래 걸리지만 일단 익고 나면 배부른 줄 모르고 마구 먹게 되는 매력이 있다.

고기와 반찬들은 상당히 만족스러웠지만 냉면은 좋다고 할 수 없다. 하지만 3000원이라는 가격에서 생각하면 그럭저럭 먹을만한 후식임에는 틀림 없다.

전용 주차장은 마련되어 있지 않지만 도로가 평소 한가하여 야간에는 도로변에 주차하기도 무난한 편이다.

부담 없는 사람들과 고기를 곁들여 소주 한잔 걸치기 이보다 좋은 곳은 별로 없을 것 같다.

평점 : ★★★★☆ (4.3 / 5.0)



크게 보기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