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WEB

IE8의 중요 업데이트, 환영한다!!

언제나 함께하는 고칼슘 highca 2009.05.04 21:26


MS계열에서 최초로 웹표준을 지원한다는 브라우저가 IE8이다. 비록 경쟁 브라우저에 비해 웹표준 지원이 상대적으로 빈약하긴 하지만, 그런대로 잘 웹표준을 지원하는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구동 속도나 페이지 랜더링 속도도 IE7에 비해 빠르기 때문에, 나는 IE8을 안 쓸 이유가 없다.
 
주 브라우저는 파이어폭스지만 MS강매질에 여념이 없는 국내 웹사이트(특히 금융권) 및 정부기관들 때문에 할 수 없이 윈도 + IE 조합을 쓸 수 밖에 없는 현실이다. 엑티브X 도배질은 당장 어쩔 수 없다 쳐도, XHTML + CSS 개발자 입장에서는 국내 점유율이 압도적으로 높은 IE(그 중에서도 6.0)를 굉장히 고려해야만 하는 현실에 놓여 있다. 1시간이면 끝날 코딩을 경우에 따라 2~3시간이 걸리기도 한다. IE 6 때문에.

IE6으로 인한 폐혜는 일반인들이 모르겠지만, 웹 개발자 입장에서는 굉장히 크다. 오죽하면 개발자 좀 살려주세요! 라는 캠페인 사이트가 생겼겠나. 그래서 IE7은 둘째치고, IE6 사용자는 강제로라도 업데이트 시켜줬으면 했는데, 약간은 반강제로 MS에서 자동 업데이트시 '중요 업데이트'에 포함함에 따라 별다른 설정 없이 자동업데이트를 하면 IE8이 설치되기 때문에 IE6 점유율이 조금이나마 낮아지게 되었다.

웹 개발자 입장인 나는 그런 의미에서 IE8이 중요 업데이트에 포함된 것에 크게 환영하는 바다. 엑티브X를 안 쓰면 좋겠지만, 어쩔 수 없이 사용해야 하는 우리 현실에서 IE6 보다는 IE8이 조금은 더 번거롭겠지만,(그래봐야 IE7 수준) 더 안전한 웹서핑도 할 수 있고,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올 수 없는 탭브라우징도 경험해 볼 수 있으니 IE6 사용자는 IE8에 대한 선입견을 버리고 차근 차근 적응해 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제발 ㅠㅠ)

IE6 점유율이 더욱 낮아지기 위해서는 윈도7이 성공해야만 한다. 윈도7은 IE8이 기본으로 내장되어 있고, IE6으로 다운그레이드를 할 수도 없다. 윈도 비스타가 XP만큼 성공했다면 우리 주변에서는 IE6 사용자가 10%도 안됐을지도 모르겠지만, 안타깝게도 윈도 비스타는 실패했다.(XP에 비해서)

대표적인 IE6 삽질

- 자체적으로 PNG 지원을 안해서 PNG 지원을 하도록 꼼수를 써야함
- 파이어폭스나 IE8 등 다른 브라우저에서는 제대로 보이지만 IE6에서는 알 수 없이 깨져보임
- 웹표준에 어긋나는 CSS 핵 등을 할 수 없이 사용해야 할 때가 있음(코드가 길어짐)
- 쓰지도 않는 IE6을 억지로 설치하여 테스트용으로 사용
- IE6용 Firebug나 IE Developer toolbar(개발자 도구) 등이 없어 문제를 해결하는데 상당한 삽질이 필요

IE6이 사라지는 그 날은 어제 올 것인가.

댓글
댓글쓰기 폼